간호사의 엉덩이 주사 레지던트일기1



 어린시절 병원에서 주사 맞는 것이 두려워 일부러 아프지 않은 척도 해보고 의사 선생님께 주사 놓지 말아달라고 울며 빌었던 적도 있었다. 하지만 39도를 넘나드는 체온계의 눈금마저 속일 수는 없었고, 영락없이 내게는 찰싹 거리는 간호사 선생님의 맴매와 엉덩이 주사 한방이 주어졌다. 울고 불고 떼쓰는 나를 달래려 어머니는 늘 사탕을 사줬고, 그제서야 울음을 멈추고 얌전히 집으로 돌아갔던 기억이 아직도 남아있다. 몸이 으슬으슬 추워지는 겨울철 누구나 한번쯤은 병원에서 엉덩이 주사를 맞아본 기억이 있을 것이다. 헌데 병원에서 맞는 주사는 민망하게도 대부분 엉덩이에 놓는다. 도대체 어떤 이유 때문에 그럴까?

 주사를 맞는 부위는 크게 피부, 근육, 혈관으로 나눌 수 있다. 혈관에 놓는 주사가 약이 몸에 흡수되는 속도가 가장 빠르고, 다음으로 근육, 피부의 순이다. 흡수가 빠를수록 약의 강도가 세거나 몸에 맞지 않을 경우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주사의 사용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빨리 효과가 나타난다고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며 주사는 약의 종류나 신체 상황에 따라 다른 부위에 맞게 된다. 맞는 부위에 따라 주사의 종류를 나누면 피부의 표피와 진피 사이에 소량의 약물을 주사하는 피내주사, 진피 아래의 피하지방에 놓는 피하주사, 근육에 놓는 근육주사, 혈관에 직접 바늘을 꽂는 동맥주사와 정맥주사가 있다. 우리가 흔히 맞는 엉덩이 주사는 근육주사다. 특히 감기증상으로 처방받는 진통제는 NSAIDs가 대다수를 차지하는데 쇼크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정맥보다는 근육으로 주입하는 것이 안정적이다. 또한 근육에는 혈관이 풍부하기 때문에 근육에 주사를 맞으면 흡수가 빠르다. 보통 엉덩이 근육에 맞는 경우가 많지만 팔의 바깥 위쪽에도 근육주사를 맞을 수도 있다. 하지만 같은 주사라도 팔보다는 엉덩이에 맞는 것이 더 빠른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주사를 맞은 뒤 눌러주면 흡수가 더 잘 된다. 

 더불어 엉덩이 주사를 맞기전 간호사들은 주사 맞는 것도 아픈데, 왜 그렇게 찰싹찰싹 엉덩이를 때렸을까, 한번쯤은 궁금했을 것이다. 그 이유는 정말 아프지 않도록 주사를 놓기 위함이다. 통증 전달에 관여하는 신경은 크게 두가지가 있는데 굵고 빠른 신경과 가늘고 느린 신경이 있어서 굵고 빠른 신경이 통증 전달의 문을 닫는 역할을 하고 가늘고 느린 신경이 문을 여는 역할을 한다. 주사를 놓기 전에 엉덩이를 때리면 굵고 빠른 신경이 자극되어 통증 전달의 문을 닫기 때문에 그 후에 놓는 주사의 통증이 상쇄되는 것이다. 주사 전 간호사에게 엉덩이를 맞지 않는다면, 우리는 주사 바늘의 공포를 그대로 체감하게 되는 것이다.

 엉덩이 주사와 관련된 웃지못할 에피소드도 많다. 복통으로 응급실을 찾은 환자에게 정맥주사(진경제)를 처방했는데 암막 커튼 뒤에서 바지를 벗은채 엉덩이를 드러내놓고 기다리던 환자도 있었고, 엉덩이 주사를 맞는데 바지를 완전히 벗어 하의가 실종된 채 팬티만 입고 기다리던 한 할아버지도 있었다. 고교시절 학교 앞 가정의학과 병원에 예쁜 간호사 누나를 보기 위해 주사 열풍이 불기도 했는데 너도나도 아픈 척하며 주사한방 놔달라고 병원 앞에 줄서서 기다렸었다. 물론 주사 처방을 받은 친구는 그 중 십분에 일이 채 안되었지만 엉덩이 주사를 맞고 온 친구들은 하루 종일 헤벨레했었다. 작년 한해 일년차 일을 하면서 지독한 감기에 걸려 주사가 필요한 적이 있었는데, 차마 동료들 앞에서 엉덩이를 드러내놓고 싶지은 않았기에, 삼각근에 맞았었다. 이후 감기증상은 좋아졌지만 일주일간 주사부 통증이 지속되었고, 차라리 엉덩이에 맞을껄하며 후회키도 했다. 중국에서는 31년간 엉덩이에 주사바늘을 묻고 살았던 남성도 있어 화제가 되기도 했고 늘어난 허릿살을 엉덩이로 오인받은 김숙같은 사람도 있었다.

 여튼 엉덩이 주사를 맞지 않은지 꽤 오래된 요즘, 가끔씩 환자들에게 엉덩이 주사를 추방할 때마다 어린 시절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하지만 누군가 엉덩이 주사 한대 맞으라면 손사레치며 거절할 듯. 물론 아플 때 예쁜 간호사 누나에게 맞는 엉덩이 주사도 좋지만, 중요한 것은 의사와 상담 하에 꼭 필요할 때만 주사를 맞아야 한다는 것, 잊지말고 기억하자!

덧글

  • 카이 2011/02/13 16:47 # 답글

    팔에 주사 맞을 때 짐승남의 팔뚝을 가진 사람이 그저 지방밖에 보이지 않는 여자들보다 좀 더 효과가 좋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듭니다.ㅎㅎ
  • 카이 2011/02/13 16:49 # 답글

    그런데 이제 슬슬 2년차 일기 게시판 하나 개설하실 때 되지 않으셨나요ㅎㅎ

    ps. 오늘 폴리클님 책 3권 질렀습니다. 3월초면 공부방 봉사활동 가야 해서 그 애들에게 한권씩 선물로..^^ 몇 달 뒤 저자친필사인 요구할지도 모릅니다..ㅎㅎ
  • MAC 2011/02/13 20:12 #

    저도 싸인 받을 책이 다섯권...
  • Libra♡ 2011/02/13 17:09 # 답글

    전 겁은 많은데 의외로 주사는 안무서워한다는...
    고딩때 생물시간에 자기 혈액형 검사하는 실험하는데 저희반에서 제가 제일 먼저 손 따고 피봤다는^^;;

    근데요~ 근육에 주사 놓으면 저처럼 평~~생 운동안해서 물렁살밖에 없는 사람은 주사 놓기 힘들어요??
  • 2011/02/13 17:5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샛별 2011/02/13 18:27 # 답글

    역시 제 생각이 맞았네요!!!
    저는 어렸을때, 간호사들이 왜 내 궁뎅이 때리면서 주사놓을까 생각해서 나온 결론이 먼저 궁뎅이 떼려서 충격을 주면, 내 신경세포들이나 머리속이 그 충격에 정신을쏟게 되서 주사를 놓아도 인식을 늦게하기때문에 덜 아플것이다~ 했는데 ㅎㅎ

    역시 저는 뛰어난 신동이었습니다. 상을 내려주세요
  • 코양이 2011/02/13 18:59 #

    주사 다섯방을 하사하노라
  • intherain 2011/02/13 23:43 #

    S Ang(..)
  • 샛별 2011/02/14 00:17 #

    김모탈// 나를 꼐이 취급을 하다니!!
  • MAC 2011/02/13 20:13 # 답글

    예쁜 누나ㅋㅋㅋㅋ

    찌를 때 보고 있는 것도 덜 아프다고
    나왔대요;;;;;
    근데 전 바늘 끝을 쳐다보는 게
    눈이 시려서 더 무섭습니다ㅠㅠ
  • 현중 2011/02/13 20:46 # 삭제 답글

    내 꿈이 간호사랑 결혼하는 소원인데...ㅡ..ㅡ누가 소개팅좀해주라..
    내주위엔 없어.....후후
  • seaman 2011/02/14 10:19 #

    나이트 가면 많으니

    거기 가서 한마리 건져라
  • 푸리 2011/03/09 18:39 #

    그러고보면 왜 나이트엔 간호사가 많을까요?
    신기...
  • Gweny 2011/02/13 22:20 # 답글

    예-전에 실습나가면 꼭 간호사 늙었다고 우리한테 주사 맞겠다는 좀 당황스러운 환자분들이 계셨어요.
    보통은 남자 환자에 좀 징글징글한 분위기라 기겁하기 마련인데요.
    저희 조에. 얼굴 정말 이쁘고 글래머인데 주사 정말 아프게 놓는 친구가 있더군요.
    일주일 내내 걔한테 주사 맞으시고 2주차에 포기 하시더군요.
    근데...그래도 맞으면서...아픈데 -_-;; 포기 안하고 ^____^ 아 정말 그런 아저씨는 이 나이도 싫습니다.
  • 아방가르드 2011/02/13 23:51 # 답글

    한 10년전에 이제 스프레이처럼 피부에 뿌리는 방식의 주사기가 나와서 바늘 주사기를 대신한다고 했는데.. 그 설은 어디로 간것일지.. 흐
  • seaman 2011/02/14 10:19 # 답글

    그냥 변태라서 그런 거 아닌가?
  • 三相交流 2011/02/14 11:08 # 답글

    주사침을 그냥 찌른다 하면 견딜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요.
    저렇게 하니까 거의 대부분의 사람이 견딜 수 있는 거죠.

    주사에 얽힌 제 경험담 하나...
    한때 치료를 받는다고 주사를 참 많이 맞았지요. 링거+팔뚝의 고정바늘(한번 설치하면 대략 3일간?)+엉덩이주사 등등 해서 하루에 맞는 주사가 10개 정도 되었는데 나중에 퇴원 후에 거울로 엉덩이를 보니 구타당한 듯이 되어 있더라구요...탁탁 때리고 주사 놓는 방법이 없었더라면 상상조차 하기 싫네요.
  • 액시움 2011/02/14 13:05 # 답글

    큰 주사 놓기는 빌리 형님이 갑이시죠...(...)
  • AyakO 2011/02/14 13:36 # 답글

    예방접종 제외하면 근육주사는 거의 맞은 기억이 없지만... (감기 때문에 주사 맞는 건 참 미련한 짓이라고 어렸을 때부터 생각해서... 2년차 때 Winograd's op 받고 마취 풀려서 아파서 deltiod에 nsaid 하나 맞긴 했군요)

    수련 마치고 혹시나 (NS는 쉽지만은 않은 것 같지만..;) 공보의 오시게 되면 전국에 만연한 injectionphilia를 만끽하실 수 있을 겁니다 ㅎㅎㅎ

    자고 일어났더니 기침 한 번 했어. 주사 놔줘!
    어제부터 콧물이 조금 나. 주사 놔줘!
    엉덩이에 뭐가 났어. 주사 놔줘!
    관절염 때문에 무릎이 아파. 주사 놔줘!
    밥 맛이 없어. 주사 놔줘!

    만병통치약 주사.
    다른 것보다 감기 걸렸을 땐 주사를 맞아야 한다는 사상이 전국에 만연하게 된 거 절반 가량은 의사들 스스로 탓일 테니 참 씁쓸합니다
  • 지나가는행인 2011/02/14 14:04 # 삭제 답글

    폴리클님 블로그를 가끔 들르는 행인이에요.

    전에 폐렴때문에 모 대학병원 응급실에 실려갔었답니다.

    정신줄이 혼미할 때 왠 한가인 닮은 예쁜 간호사 언니가 저에게 왔어요.

    여름이었던지라 언니는 빠르게 제 팔뚝에 링거하나를 꽂고 사라졌지요.

    그 땐 아팠던지라 기억도 못했습니다.

    근데 링거를 다 맞고 처방을 받아서 집에 갈 때 보니

    팔뚝에 멍이 시퍼렇게 들어있었어요. 예쁜 언니구나 했더니 실력까지 좋은 건 아니었어요. ㅠㅠ

    옛날기억이 나서 댓글 남기고 가요.. ㅎㅎ
  • 흑염패아르 2011/02/14 20:22 #

    혈관주사는 빼고나서 문질렀을 경우나 빼고 나서 제대로 지혈을 하지 않았을 경우에도 시퍼렇게 꽤나 큰 멍이 듭니다. 그리고 응급실에서는 보통 바늘굵기가 굵은걸로 주사를 시작합니다.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모르니까요.
  • 無碍子 2011/02/14 20:16 # 답글

    한국간호사들이 독일로 갈 때 이야기 입니다.

    첨엔 한국인 간호원들이 궁뎅이를 찰싹 하고 때리고 주사 놓는 게 주사 맞는 사람 입장에서 싫어했는데 얼마 안가서 이렇게 하면 덜 아프다는 걸 알게 되었지요.
    맞아 본 환자들이 한국인 간호원에게 주사 맞겠다고 줄을 섰다는 전설이 있습니다.
  • jinny8514 2011/02/14 22:58 # 삭제 답글

    때리는 동시에 바늘이 쏘옥 엉덩이로 들어가는게 포인트,
    실컷 때려놓고, 0.8초 뜸들이고, 바늘 들어가면
    -_- 엉덩인 엉덩이대로 맞고, 바늘 느낌은 바늘느낌대로 다 느끼구요.
    허허,
  • Sofia 2011/02/15 00:00 # 답글

    ㅋㅋ 문득 주사 놓던 기억이 나네요
  • 우주의악당 2011/02/15 12:38 # 답글

    2중고
  • 이민 2011/02/17 20:20 # 삭제 답글

    ㅋㅋ위에 진짜웃긴다
  • sakata 2011/02/17 20:43 # 답글

    뭐랄까.. 내과 가서 주사 맞을 일 생기면
    간호사 누님들이 잘 안 때리고 대충 주사 놓는다는 느낌~
    바지 내릴 때 묘하게 수치스러운 기분.. 이런 건 어쩌죠? ㅋㅋ
  • Test 2011/02/18 22:15 # 삭제 답글

    다시 보니 그림이 생겼네요.. 상당히 무섭네요 ㅜㅜ
  • 난싫어,, 2011/04/14 23:12 # 삭제 답글

    제가 담당간호사가 되면 엉덩이 맞을 일이 없으실꺼에요..^^;;;
    저는 엉덩이 안때리고 놓거든요.. 때리면 근육이 흔들려서 더 안좋을뿐만 아니라
    남의 엉덩이 때리고 싶은 생각 전~혀 없어서..
    많은 환자들이 당연히 엉덩이 주사는 엉덩이 맞으면서 맞아야되는줄 알던데..
    아무튼 저는 저의 소신을 고집하렵니다..
  • 라시도 2015/12/12 18:46 # 삭제 답글

    나는엉덩이주사맞을때는 팬티까지다벗음 기모띠
  • 2015/12/12 18:47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